이틀 전 마치 영화 시나리오 같은 영남제분 사건이 그것이 알고싶다에 방영되면서 시민, 네티즌들의 여론이 거세졌고 허위진단서로 형집행정지를 도왔던 세브란스 병원의 병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번 사건과 최근 잇따른 논란들을 보면서 정말 우리나라는 빠르게 발전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에 이슈가 되었던 포스코 왕상무 라면 사건, 남양유업의 대리점 밀어내기, 프라임베이커리 빵 회장의 주차 난동 사건, 그리고 영남제분 사건 모두 공통점이 있다.

모두 권력자가 피권력자에게 가하는 이유없는 횡포로 시작된 사건이었다.

포스코 왕상무는 그저 '라면'을 빌미로 스튜어디스를 폭행했고,

빵회장은 주차 해서는 안되는 '주차장'을 빌미로 지배인을 폭행했으며,

남양유업은 관행이랍시고 대리점에 밀어내기를 했고

회장 사모님은 의부증 때문에 죄없는 꽃다운 20대 여대생을 죽였다.


모두 힘 있는 사람이 말도 안되는 이유로 힘 없는 사람에게 가한 범죄다.

이런 일이 벌어지는 한국의 현실이 안타깝고 씁쓸하지만 한편으로는 나조차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대한민국이 자랑스럽다.

대한민국의 인터넷은 이제 더 이상 이런 부조리를 그냥 두고보지 않고, 알리며 싸우고 있다.

경제성장 50년, 민주주의 30년의 대한민국이 또한번 도약하는 계기와 시점이 올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정말 어쩌면 소셜미디어의 확산과 한국 특유의 커뮤니티 문화가 요즘 정치권의 이슈인 동반 성장이나 경제 민주화 방법의 해법을 제시할지도 모른다.


웹과 마케팅에는 2.0이라는 숫자가 더해지면서 이용자와 소비자의 참여가 중요해졌음을 암시하고 있다. 최근 흐름을 보면 정치와 경제에서 웹과 마케팅처럼 2.0시대가 오지 않는다 말할 수 없다. 그야말로 민주주의 2.0시대가 다가오고있다.


하지만 아직 갈 길도 멀다.

대한민국 네티즌의 재판봉이 한 기업에 향하는 동안 똑같은 죄를 저지른 다른 기업의 죄는 감춰지는 현실과

남양유업 사태의 경우 밀어내기로 피해를 입은 대리점주들이 불매운동으로 억울한 피해를 입어 심판의 잣대가 항상 올바르지는 않다는 점,

그리고 비난 여론이 들끓으면 피해자에 대한 보상보다 대국민 사과로 일단락 되는 듯한 모양새는 아쉬운 부분이다.






Posted by 뉴베베

헬스, 조깅, 등산 등 운동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전문 트레이너부터 학생, 직장인 남녀노소 다양한 사람들이 틈틈히 짬을 내 운동을 하며 몸과 마음을 단련하는 것이 하나의 트렌드가 됐다. 그런데 운동을 할 때 한가지 아쉬운 것이 있다면 나의 운동량과 건강상태를 눈으로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 건강해진 자신의 모습을 확인하려면 오랫동안 시간과 노력을 들여야만 건강해진 모습을 스스로 느낄 수 있지만 그 과정은 때로는 지루하고 힘이 들고 내가 지금 하고 있는 방법이 맞는 것인지 막연하다.

그래서 한동안 광고계에서 회자됐던 것이 나이키 플러스였다. Fuel밴드와 나이키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내가 달린 거리는 얼마인지 목표와 비교하고 사람들과 공유도 할 수 있다. 그리고, 나이키의 라이벌 아디다스는 최근 구글과 함께 말하는 신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곧 사이버포뮬러의 아스라다가 현실이 될 것 같다.



 1. Fitbit Flex

운동 관리 뿐만 아니라 이용자의 생활 패턴을 분석하는 제품도 있다. 아래 사진은 Fitbit의 Flex라는 제품이다. Flex를 손목에 차면 낮엔 걸음 횟수와 거리, 칼로리 소모량을 체크할 수 있고 밤엔 수면 주기를 기록한 뒤에 다음날 아침 진동 알람으로 조용하고 상쾌하게 아침을 맞이할 수 있다. 또 LED를 통해 목표 달성량을 알려준다. LED 하나당 전체 목표량의 20%를 나타낸다고 한다. 비슷한 컨셉의 제품으로는 Jawbone의 Up과 수면 관리 전용인 Wakemate가 있다.



2. Pebble

Pebble은 전자잉크 디스플레이를 가진 시계다. 한마디로 전자시계인데 다른 것은 스마트폰의 보조 디스플레이로서 동작된다. 사이클 앱, 음악, 달리기, 골프, 이메일 등 스마트폰의 앱과 연동되어 다양한 형태로 활용이 가능하다. 

Pebble Kickstarter Video from Pebble Technology on Vimeo.


3. LUMOback

조금 색다른 컨셉도 있다. 자세 교정기이다. LUMOback은 허리에 착용해서 바른 자세를 유지해서 척추를 교정하는데 도움을 준다. 제품 소개 페이지 아래에는 제품 개발 동기가 간략하게 소개되어 있는데 LUMOback의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Andrew는 평소 허리 통증으로 일상 생활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자세 교정 수업을 받은 후 인생이 달라진 것이 LUMOback의 창업 동기라고 한다.

LUMOback from andrew chang on Vimeo.


이런 웨어러블 제품들은 센서를 통해 사람들의 생활 패턴이나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것이 특징이다. 보다 다양한 산업에서의 웨어러블 시장 진출이 기대된다.


Posted by 뉴베베

이제 팬티까지 넘보는 모바일

PC의 등장 이후 스마트폰 혁명이 일어난지 몇 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많은 테크기업들은 서둘러 스마트폰 다음에 올 혁명 제품을 만들기 위해 동서분주 하는 모습이다.

간략하게 컴퓨터 발전 역사를 돌이켜보면 컴퓨터와 IT는 점점 몸에 밀착되는 형식으로 발전하게 되는데, 특수 계산을 위한 연구소용 컴퓨터에서 개인 컴퓨터로, 그리고 언제 어디서나 쓸 수 있는 스마트폰으로 그 형태가 진화했음을 알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이을 다음 차세대 혁명적 제품은 '입는 컴퓨터 (wearable computer)'로 예상하고 있다. 사람들이 절대로 몸에서 땔 수 없는 것 2가지가 핸드폰과 팬티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이제 핸드폰은 진화를 거듭하며 팬티의 영역(?)까지 침범하고 있다.

Durex의 Fundawear

팬티의 영역을 가장 적나라하게 넘보는 기업이 있다. 바로 콘돔 제조 기업인 Durex다. Durex는 'Fundawear'를 발표했다. Durexperiment 라는 슬로건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Fundawear는 인터넷으로 신호를 보내 연인의 속옷을 실제로 움직여 파트너를 자극할 수 있는 제품이다. 미드 빅뱅이론에서 하워드와 라지가 만든 원격 키스를 위한 인공 혓바닥이 떠오른다.



물론 위 제품이 우리가 생각하는 '입는 컴퓨터'의 모습은 아닐지 모르겠다. 하지만 현재 입는 컴퓨터가 나아가는 방향을 생각해 볼 수는 있을 것 같다. Fundawear는 재미를 위해 만들어진 만큼 많은 기능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파트너의 신호를 받아 움직이는 것 뿐이다. 컴퓨터와 기계가 몸에 밀착될 수록 단순하고, 한 가지 목적을 위한 도구여야 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이용하는 사람이 이해가 쉽고 옷에 걸맞는 가격에 판매 될 수 있을 테니까. (팬티 한 장에 백만 원은 분명 부담스럽지 않은가)

아직 발표된지 얼마 지나지 않았고, 성적인 기능이 들어간 만큼 결과를 확인할 수는 없지만 충분한 이슈거리를 만들어내는 것 같다.

현재 웨어러블 테크놀로지는 헬스케어 분야가 가장 많이 발전했고 시장도 크다. 다음 글에서는 웨어러블 컴퓨터가 건강 관리에 어떻게 도움을 주는지 어떤 제품이 있는지 알아보려 한다.

Posted by 뉴베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