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전 마치 영화 시나리오 같은 영남제분 사건이 그것이 알고싶다에 방영되면서 시민, 네티즌들의 여론이 거세졌고 허위진단서로 형집행정지를 도왔던 세브란스 병원의 병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번 사건과 최근 잇따른 논란들을 보면서 정말 우리나라는 빠르게 발전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에 이슈가 되었던 포스코 왕상무 라면 사건, 남양유업의 대리점 밀어내기, 프라임베이커리 빵 회장의 주차 난동 사건, 그리고 영남제분 사건 모두 공통점이 있다.

모두 권력자가 피권력자에게 가하는 이유없는 횡포로 시작된 사건이었다.

포스코 왕상무는 그저 '라면'을 빌미로 스튜어디스를 폭행했고,

빵회장은 주차 해서는 안되는 '주차장'을 빌미로 지배인을 폭행했으며,

남양유업은 관행이랍시고 대리점에 밀어내기를 했고

회장 사모님은 의부증 때문에 죄없는 꽃다운 20대 여대생을 죽였다.


모두 힘 있는 사람이 말도 안되는 이유로 힘 없는 사람에게 가한 범죄다.

이런 일이 벌어지는 한국의 현실이 안타깝고 씁쓸하지만 한편으로는 나조차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대한민국이 자랑스럽다.

대한민국의 인터넷은 이제 더 이상 이런 부조리를 그냥 두고보지 않고, 알리며 싸우고 있다.

경제성장 50년, 민주주의 30년의 대한민국이 또한번 도약하는 계기와 시점이 올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정말 어쩌면 소셜미디어의 확산과 한국 특유의 커뮤니티 문화가 요즘 정치권의 이슈인 동반 성장이나 경제 민주화 방법의 해법을 제시할지도 모른다.


웹과 마케팅에는 2.0이라는 숫자가 더해지면서 이용자와 소비자의 참여가 중요해졌음을 암시하고 있다. 최근 흐름을 보면 정치와 경제에서 웹과 마케팅처럼 2.0시대가 오지 않는다 말할 수 없다. 그야말로 민주주의 2.0시대가 다가오고있다.


하지만 아직 갈 길도 멀다.

대한민국 네티즌의 재판봉이 한 기업에 향하는 동안 똑같은 죄를 저지른 다른 기업의 죄는 감춰지는 현실과

남양유업 사태의 경우 밀어내기로 피해를 입은 대리점주들이 불매운동으로 억울한 피해를 입어 심판의 잣대가 항상 올바르지는 않다는 점,

그리고 비난 여론이 들끓으면 피해자에 대한 보상보다 대국민 사과로 일단락 되는 듯한 모양새는 아쉬운 부분이다.






Posted by 뉴베베


며칠 전, 코카콜라(Coca-Cola)가 특이한 광고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바로 콜라 시음회 영상이었다.

음료 맛 테스트는 굉장히 뻔한 소재일 수 있는데 도대체 뭐가 특이한 것인가라고 물을지 모르겠다.

보통 음료 시음회나 맛 비교 테스트는 브랜드 상표명이나 눈을 가리고 오직 맛을 평가하는 블라인드테스트가 떠오르게 마련이다. 이런 종류의 테스트는 시각, 주위 반응 등을 의식 하지 않은 채로 맛을 보는 것이 포인트일 것이다.

위 영상에서는 펩시콜라와의 비교 시음회도, 눈을 가리고 마시는 블라인드 테스트도 아닌 최면술사를 초대했다. 코카콜라는 정말로 사람들이 무의식 중에서도 코카콜라의 맛을 구분해낼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었나보다.


최면술사는 8명의 지원자에게 최면을 걸어 콜라를 먹이고, 콜라의 맛이 코카콜라의 독특한 맛이라면 특정한 행동을 하게 한다.

첫번째 시음에서 지원자들은 콜라를 마신 뒤 자신이 마신 콜라가 코카콜라라고 느끼면 점프를하면서 헬스장 트레이너(fitness instructor)가 되고, 두번째 시음에서는 브레이크 댄스를 춘다. ㅡ.ㅡ

8명의 지원자 모두 꼭두각시 마냥 콜라를 마신 뒤 무대 위에서 껑충껑충 뛰고 춤을 추는 모습이 보는사람들로 하여금 웃음을 유발한다.


사전에 연출된 것인지 실제 무작위로 선발해서 찍은 영상인지 아직 확인할 수 없지만,

코카콜라가 전해주고 싶은 것은 코카콜라Zero의 맛이 일반 코카콜라의 맛과 전혀 다르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콜라의 톡쏘는 맛과 단 맛을 좋아하는 일반적인 사람들은 칼로리가 없는 코카콜라Zero는 설탕이나 칼로리가 없으니 당연히 콜라의 맛도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코카콜라는 최면에 걸린 사람들을 등장시켜서 코카콜라Zero도 일반 코카콜라 클래식과 맛이 똑같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최면술사를 이용한 방법이 조금 극단적(?)이기는 하지만, 분명 코카콜라만의 특이한 발상을 엿볼 수 있는 광고인 것 같다.


Posted by 뉴베베

PR 관련 지식과 현장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알 수 있는 좋은 블로그 10곳을 적어보려 합니다.


1. prain.com/hunt

프레인 여준영 대표님의 홈페이지입니다. 조언란에 있는 글은 하나도 빠짐없이 다 읽었네요. 왠만한 자기계발서적보다 좋습니다.

2. jameschung.kr

위기관리 PR의 달인 스트래티지샐러드 정용민 대표님의 블로그입니다. 위기관리PR 시각으로 현재 이슈를 다루는 것이 흥미롭습니다.

3. allycho.tistory.com

PR업계의 샐러리맨은 어떤 삶을 사는지 이 블로그를 통해 알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메뉴이름처럼 소소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습니다.

4. yjhyjh.egloos.com

기획, 프로젝트 매니지먼트에 관심이 있다면 들러보세요. 방대한 지식에 놀라고 디테일한 설명에 두 번 놀랍니다.

5. mushman.co.kr

유명한 블로그이지요. 소셜미디어 트렌드를 읽을 수 있습니다.

6. midorisweb.tistory.com

온라인브랜딩, 기업블로그에 대해 알고 싶다면 꼭 방문해보세요.

7. junycap.com

소셜링크 이중대 대표님 블로그입니다. 소셜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을 다루고 있습니다.

8. sugaso.com

제일기획 김주호님의 블로그입니다. 경험에서 우러나와 하나의 법칙이 되는 PR 10 시리즈가 인상적으로 와닿습니다.

9. ebizstory.com

사례중심의 마케팅 분석이 재미있는 곳입니다.

10. artistsong.net

스트래티지샐러드 송동현님의 블로그입니다. 소셜미디어 마케팅에 대해 쉽게 풀어 설명해 주십니다.

Posted by 뉴베베

PR의 정의

홍보 2012.09.23 04:17

어느 분야나 다 그렇듯이, 새로운 일을 시작할 때에는 항상 그 뜻은 무엇인지 생각한 뒤 일을 해야 한다.

인턴이긴 하지만, 나는 이제부터 미국에 있는 어느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회사에서 홍보업무를 맡게 됐다. 직함을 만들어본다면 한국 대상 홍보 담당자 정도 되겠다.

기업의 홍보 담당자는 소비자와 직접 커뮤니케이션을 하기도 하지만, 기자와의 커뮤니케이션도 많다. 특히, 보도자료를 써서 기자에게 전달하는 일은 아직까지도 기업 내 홍보 담당자의 숙명일 것이다.

이렇게 어떤 조직이 미디어 혹은 기자와 대화하는 분야를 PR이라고 부른다.

대학 초년생 시절 PR은 그냥 신문 기사에 제품실어 광고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떠오른다. 신문부터 소셜네트워크까지 미디어의 종류와 숫자도 정말 많아진 지금, PR은 어떻게 정의되고 있을까?

기존 PR에 대한 정의는 "조직과 공중이 서로 적응하도록 돕는다"였다.

그런데, 올해인 2012년 3월, 30년 만에 PR의 정의가 아래와 같이 바뀌었다고 한다. 30년 만에 바뀌었다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어느 분야의 정의를 바꾼다는 것은 국가의 헌법을 바꾸는 것만큼 쉬운 결정은 아닐 것이다.

“Public relations is a strategic communication process that builds mutually beneficial relationships between organizations and their publics.

"조직과 공중 사이에 서로 유익한 관계를 구축하는 전략적 커뮤니케이션 과정"

(번역 출처: 더피알)

위 정의는 미국 PR협회에서 선정한 여러가지 새로운 PR 정의 후보 문장 중에 가장 많은 득표를 한 문장이다.

기존 정의에서 "유익한 관계"와 "전략적 커뮤니케이션 과정"이 추가됐다. 유익한 관계는 기존 정의에서 서로 돕는다라는 의미와 일맥상통하는 것 같고, 전략이라는 단어 안에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어떤 수단과 방법을 쓸 것인지가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기업이라면 제품 매출을 올리고 소비자와의 관계를 좋게 하기위해 누구(소비자, 중간상인 등)와 어떤 방법(직접, 간접, 온라인, 오프라인 등)으로 커뮤니케이션 할 지 고민하고 실행하는 과정이 PR이라는 말이다.

결국 PR을 공부하다 보면 마케팅도 공부하게 되고, 비즈니스 분석, 미디어, 위기관리, 프로젝트 관리 등 폭 넓은 공부를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그냥 잡담하는 것이 아니라 "유익한 관계"를 위해 "전략적"으로 이야기해야하기 때문이다.

미국 PR 협회에서는 정의와 함께 어떤 분야가 PR에 포함될 수 있는지 친절히 서술했다. 이걸 다 배우고 실행하려면 앞으로의 삶이 고단할 것만 같은 생각이 든다.

  • Anticipating, analyzing and interpreting public opinion, attitudes and issues that might impact, for good or ill, the operations and plans of the organization.
  • Counseling management at all levels in the organization with regard to policy decisions, courses of action and communication, taking into account their public ramifications and the organization’s social or citizenship responsibilities.
  • Researching, conducting and evaluating, on a continuing basis, programs of action and communication to achieve the informed public understanding necessary to the success of an organization’s aims. These may include marketing; financial; fund raising; employee, community or government relations; and other programs.
  • Planning and implementing the organization’s efforts to influence or change public policy. Setting objectives, planning, budgeting, recruiting and training staff, developing facilities — in short, managing the resources needed to perform all of the above.


Posted by 뉴베베